수능 후 학생 안전 비상! 경남도, 대학별 평가대비 방역관리 만전

- 수능 후 학생안전과 대학별 평가 대비 ‘경남 방역상황 관리반’ 구성·운영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6:57]

수능 후 학생 안전 비상! 경남도, 대학별 평가대비 방역관리 만전

- 수능 후 학생안전과 대학별 평가 대비 ‘경남 방역상황 관리반’ 구성·운영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 입력 : 2020/12/03 [16:57]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수능시험 후 학생들의 안전과 정시모집까지 이어지는 대학별 평가에 대비한 ‘코로나19 방역관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3일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18개 시군과 도내 26개 대학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영상회의에서는 ‘경남 방역상황 관리반’을 구성해, 수능 직후 학생들의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 집중점검과 대학별 평가 대비 수험생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됐다.

 

경남도는 3일부터 이달 말까지 운영되는 ‘학생안전 특별 기간’ 동안,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노래연습장, pc방, 영화관, 학원 및 카페 등을 시군, 교육청,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점검을 추진해 수능 후 감염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민기식 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수능 이후 실시되는 대학별 평가에 많은 수험생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학가 집중방역이 필요하다”며 “시군을 비롯한 관계기관 협력을 통해 안전하게 입시전형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내 26개 대학은 자체 코로나19 방역 계획을 수립하여 입시전형을 진행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많이 본 뉴스